본문 바로가기

아이디어/컴퓨터, 인터넷, 과학

usb충전 버스나 지하철에서 한다면

어제 포털 올라 온 온라인 뉴스에 버스를 내릴 때 버스카드를 읽는 리더기 옆에 조그만한 usb충전 단자가 있어 충전하는 모습이 공개되어 관심을 가진 분들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충전이 되는 지 안되는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버스카드를 읽는 장치가 충전을 위해 설치된 usb 단자는 아닐것 같은 데 충전이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만약 그 장치가 usb충전이 된다고 해도 버스회사에 관계되는 분들이 보면 그냥 넘어가지 않을것 같습니다. 제가 잘은 모르지만 버스카드리더기에 있는 usb단자는 카드리더기장치에 자료를 입력하거나 출력하기 위해 있는 usb장치일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가정용 컴퓨터에서 usb단자는 모바일에 전원공급이 되는 것처럼 버스카드 리더기도 그런 원리가 있는 컴퓨터가 내장되어 있다면 충전도 가능 할 것으로 봅니다. 하지만 확실한 것도 아니고 아무데나 연결하다 고장이라도 나면 책임을 물어 올까 충전이 된다고 하더라도 버스회사측에서 기기의 보호를 위해 허용을 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얼마 전 대중교통인 지하철을 타고 춘천에 다녀왔습니다.


제가 드릴려고 하는 말씀은 우리나라 모바일 사용인구가 900만명이라는 숫자를 본 적이 있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부득히 모바일장치에 충전을 해야되는 급한 상황이 있을 때가 있습니다. 요즘은 배터리의 성능도 좋아 졌지만  워낙 모바일에 깔린 어플이 많아 가득충전을 해도 동영상이나 DMB를 시청하면 배터리가 빨리 소모됩니다.

더구나 1년이 넘은 기기들은 배터리가 용량이 줄어 더 짧은 모바일 소모품으로 변해갑니다. 오래된 배터리는 충전하는 시기도 증가하고 시간도 늘어납니다. 그렇다고 새제품으로 배터리를 교환하면 비용이 만만치 않습니다.

그래서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한 작은 개선사항을 말씀드려 볼까 합니다. 모바일 장치의 배터리를 usb충전기로 버스나 지하철에서 충전을 한다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서비스 차원에서 매우 바람직한 좋은 일이 될 것 같습니다.

에너지 절약차원에서 자동차 사용을 줄이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많은 분들의 무엇인가 모바일장치를 보면서 목적지에 갑니다. 많게는 1시간 가량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예전에는 책을 주로 보았다면 요즘은 스마트폰이나 넷북등을 보고 무엇인가 필요한 시간을 보내면서 왕래를 합니다.

승용자동차에는 충전용 짹이 있어 충전으로 불편을 느낀적이 없었는데 대중교통으로 장거리 여행에서 배터리가 부족하여 정작 급한 연락을 해야 할 때 난감함을 격은 적이 있습니다. 급속으로 충전을 해주는 휴게소도 있지만 대중교통의 특성상 몇 분간의 여유시간으로 충전하기는 여의치 못합니다.

어제 저의 모바일 폰의 화면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사진을 편집하여 글자를 넣었답니다. 


그렇기 때문에 승객들의 편리를 위해 usb충전 코드를  버스나 지하철에 적정량을 설치하면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하는 승객이 조금이나마 증가할 것으로 생각해 봅니다. usb충전장치는 전력의 소모가 그리 많지 않기 때문에 버스에는 usb충전장치를 5곳에 설치하고 지하철과 기차는 버스보다 더 많이 설치하여 승객들에게 usb충전장치는 편리한 서비스차원으로 설치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가면 갈 수록 모바일인구는 증가하고 모바일 기기의 사용량도 많아 집니다. 저의 작은 생각이지만 이 글이 작은 아이디어로 처음인지 잘 모르겠지만 정보가 공유되고 있기 때문에 이런 방법이 제가 처음 주장하는 일이라면 객관적으로 요즘은 증명이 됩니다. 세월이 흘러 usb충전을 버스나 지하철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일반화 된다면 그때 제가 말씀드렸던 일들이 실행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싶을 뿐입니다.

배터리 용량이 갈수록 줄어듭니다.



가정용 컴퓨터는 usb충전 장치가 많아 어느곳에 삽입하여도 충전용코드만 있으면 배터리를 충전 할 수있습니다.  



컴퓨터가 켜져 있는 동안 충전용코드로 배터리를 충전 할 수잇습니다.  


티스토리 툴바